바카라 세번째 추가카드를 받는 조건

바카라는 플레잉카드를 이용한 도백 게임 중 하나로, 미국,캐나다,영국,호주,마카오,한국에서 매우 인기있는 게임에 속한다. 카지노에서 가장 단순한 것처럼 보이는 게임이여서 인기가 많으며 실제로 룰 자체가 홀짝 놀이에 가깝다고 보면 된다.

큰 틀에서 보면 확률이 50:50인 카드게임이지만 비기는 변수가 있으며 확률 자체도 미묘하게 조정되어 있다.

플레이어와 뱅커 중 어느 쪽이 이길지 매회 예상을 하고 배팅을 한다. 양쪽에 두 장씩 카드가 배부되며, 합쳐서 9에 가까운 쪽이 이기며 이긴 쪽이 건 돈의 두배를 받는다. 뱅커에 걸었을 경우엔 5%의 수수료를 빼서 받는다.

플레이어는 매 회 플레이어, 뱅커 중 한쪽에다 건 후, 양쪽에 카드를 두 장씩 배분하고, 후술할 특정 조건에 의해 카드를 한 장 더 받는다. 경우에 따라 3:2나 3:3이 되는 경우도 있다. 이때 게임 결과를 확인한 후, 승자를 바르게 맞힌 플레이어는 건 만큼 배당을 받는다.

이외에도 기본 배팅 후 플레이어는 다음 두가지 배팅을 추가로 할 수 있다.

타이 : 플레이어와 뱅커의 수 합이 서로 같다에 거는 것이다. 맞으면 건 것을 9배로 돌려준다.

페어 : 최초 2장의 카드가 같은 숫자가 나온다에 거는 것이다. 어느 쪽에서 페어가 나오는지도 맞춰야 한다. 맞으면 건 것을 12배로 돌려준다.

카드를 받는 규칙은 우선 플레이어와 뱅커 모두 2장의 카드를 받는다. 플레이어 또는 뱅커 둘 중의 한명이라도 2장의 합이 8 또는 9가 되면 이를 내추럴이라 부르며,양쪽 모두 추가로 카드를 받지 못한다. 즉, 이 상태에서 바로 해당 라운드가 종료되고 양쪽 모두 2장만으로 계산하며 더 높은 쪽이 승리한다.

양쪽 모두 내추럴이 아닐 경우, 플레이어가 받은 2장의 수의 합을 봐서 같은 조건에 따라 추가 카드를 받거나 안 받거나 한다. 플레이어가 스탠드일 경우 플레이어와 같은 룰로 카드를 받거나 받지 않는다.

즉, 뱅커가 6 또는 7이면 카드를 받지 않고,0~5이면 추가로 한장을 받는다. 만약 플레이어가 추가카드를 받아서 3장이 되었다면 받은 2장 또는 3장의 카드의 합이 큰 쪽이 승리한다. 뱅커로 승리했을 경우 카지노에서 수수로로 겉은 돈의 5%를 가져간다.

같을 경우는 타이가 된다. 플레이어와 뱅커 양쪽에 숫자가 똑같으면 타이가 되면서 8배의 보상금을 받으나 실제로 확률이 10%도 안되기 때문에 거의 안된다고 보면 된다. 정확한 확률은 플레이어 44.62% 대 뱅커 45.86으로 뱅커가 약간 더 유리하다.

타이에 걸었을 때 게이머는 14.36% 불리하다 추가로 플레이어에 걸었을 때에는 1.24% 불리하며 뱅커에 걸었을 때는 1.06% 불리하다 이러한 확률에 따른 합리적인 선택은 뱅커에 거는 것인데 그렇기 때문에 뱅커에 걸어서 이기면 수수료를 뱅커에게 뜯기는 구조이다.

다만, 일부 카지노의 경우 수수료 없이 플레이어와 뱅커 모두 1배를 배당하지만, 뱅커가 6으로 이기는 경우 배당을 50%만 하는 규칙을 쓰는 경우도 있으니, 게임 전 항상 사용하는 룰을 확인하자.

게임의 명칭 유래는 동방의 몬케라를로라고 알려진 그 마카오가 맞다. 바카라의 원조격 게임이며 블랙잭과 규칙이 비슷하다. 각 카드의 값은 바카라와 같고 모든 사람에게 한 장씩 엎어서 나눠가진다.

이때 9,8,7을 가진 사람은 카드를 보이게 한다. 6 이하의 수가 나온 플레이어들은 원한다면 카드를 한 장 더 받을 수 있으며 여기서 10이 넘으면 버스트한다. 마지막에 모든 카드들이 공개되어 승패가 나온다.

예스카지노 입장하기